한전, 에너지 위기 지속으로 3분기 누계 21조8000억원 영업 손실

전기 판매 수익은 5조4000억원 증가한 반면, 연료비·전력 구입비는 25조9000억원 증가
재정건전화 계획에 따라 앞으로 5년간 총 14조3000억원의 재무 개선 추진
원가주의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등 에너지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의

2022-11-11 17:54 출처: 한국전력 (코스피 015760)

나주--(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11일 --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 3분기 결산 결과 매출액은 51조7651억원, 영업 비용은 73조5993억원으로 영업 손실 21조 834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손실 금액이 20조7102억원 증가한 것으로, 매출액은 전력 판매량 증가와 요금 조정에도 6조6181억원 증가에 그친 반면, 영업 비용은 연료 가격 급등 등으로 27조3283억원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주요 증감 요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제조업 평균 가동률 증가(74.0→76.4%) 등으로 판매량이 3.7% 증가했고, 요금 조정으로 판매 단가가 상승해 5조4386억원 증가했다.

자회사 연료비는 10조8103억원, 민간 발전사 전력 구입비는 15조729억원 증가했는데 이는 전력 수요 증가로 발전량이 증가하고 LNG, 석탄 등 연료 가격 급등과 이에 따른 전력시장가격(SMP)이 2배 이상 상승한 결과다.

기타 영업 비용면에서 발전 및 송배전 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1조4451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은 글로벌 에너지 위기 지속에 따른 대규모 적자 누적과 이에 따른 재무 구조의 급격한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재정건전화 계획’에 따라 비핵심 자산 매각 및 투자 사업 시기 조정, 전력공급비용 관리 강화 등 앞으로 5년간 총 14조3000억원의 재무 개선을 목표로 전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또 차입금 증가로 사채 발행 한도 초과가 예상돼 한전법 개정을 통해 한도를 높이고, 은행 차입 확대 등 차입 재원을 다변화해 안정적 전력 공급에 필요한 자금을 차질 없이 조달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전은 가격 신호의 적기 제공을 통한 합리적 에너지 소비를 유도하고, 재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과 연계해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및 관련 제도 개선을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