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모든 제품에 횡령·자금 사고 방지 ‘AI 안심경영 리포터’ 적용

기존 강력한 횡령∙자금 사고 방지 기능에 ‘AI 안심경영 리포터’까지 더해 더 선제적으로 사고 원천 차단
AI경리나라 1월 내 우선 적용 후 브랜치, 인하우스뱅크 순차 적용 예정… 강력한 내부 통제 기능 선보여
최근 중견 기업의 거액 횡령 사고 발생 뒤 자금 사고 예방 위해 기업 관심 증대

2022-01-07 13:40 출처: 웹케시 (코스닥 053580)

웹케시가 자사 모든 제품에 자금 사고 예방 전용 보고서 ‘AI 안심경영 리포터’를 적용한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07일 -- B2B 핀테크 자금 관리 전문 기업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자사 모든 제품에 횡령·자금 사고 방지 ‘AI 안심경영 리포터’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AI 안심경영 리포터는 자금 사고 예방 전용 보고서로, 웹케시의 핀테크 및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해당일의 자금 현황과 은행에 있는 계좌 정보를 자동 매칭,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AI 안심경영 리포터를 이용하면 관리자·대표자는 시재 확인과 자금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중견 기업의 횡령 사건과 같은 자금 사고를 미리 방지하고,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웹케시 경리나라는 중소기업용, 브랜치는 중견·대기업용 통합 자금 관리 솔루션으로 △KB국민은행 △IBK기업은행 △하나은행 △NH농협은행 △DGB대구은행 등을 통해 서비스되고 있다. 인하우스뱅크는 초대기업, 공공기관용 통합 자금 관리 솔루션이다.

인하우스뱅크와 브랜치는 기업에 은행을 설치하는 것과 비슷하다. 두 서비스를 이용해 기업에서 모든 은행 계좌 조회, 대량·급여 이체, 자금 집금 등 금융 업무를 편리하게 처리하고, 횡령 및 자금 사고도 예방한다. 또 ERP와 연동으로 업무 자동화·간소화가 가능해 시간·비용 절감 효과도 크다.

특히 보유 계좌 잔액과 거래 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대금 지급 시에는 사전 예금주 조회를 통해 자금 사고를 원천 차단한다. 또 일정 금액 이상의 자금 집행은 사전에 경영자에게 알려주는 통지 기능도 있어 강력한 내부 권한 통제 시스템을 제공한다.

웹케시는 1월 안에 AI경리나라에 AI 안심경영 리포터를 우선 적용하고, 이후 브랜치·인하우스뱅크 등에 차례대로 적용할 예정이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웹케시의 AI경리나라, 브랜치, 인하우스뱅크는 자금 통합 관리 기능과 더불어 횡령·자금 사고 방지 역할도 중요한 기능”이라며 “여기에 추가되는 AI 안심경영 리포터는 기업 횡령·자금 사고 등에 대해 더 선제적인 예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웹케시 개요

웹케시(대표 강원주)는 IMF 이전 부산, 경남 지역을 연고로 전자 금융을 선도하던 동남은행 출신들이 설립한 핀테크 전문 기업으로, 1999년 설립 이후 20년간 국내 최고 기술 및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소프트웨어(SW) 분야의 혁신을 이뤄오고 있다. 웹케시는 설립 후 지금까지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2000년 편의점 ATM 및 가상 계좌 서비스, 2001년 국내 최초 기업 전용 인터넷 뱅킹, 2004년 자금 관리 서비스(CMS) 등은 현재 보편화한 기업 금융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그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B2B 핀테크 연구 센터를 설립해 사례 조사, 비즈니스 상품 개발 및 확산, 금융 기관 대상 핀테크 전략 수립 컨설팅 등 분야 전반에 걸친 연구 및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며 B2B 핀테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케시의 대표 서비스인 CMS는 초대기업부터 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까지 특화해 있으며 기존에 마땅한 SW가 없던 소기업용 경리 전문 SW ‘경리나라’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캄보디아, 일본에 3개의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