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웹케시와 손잡고 금융권 마이데이터 선도한다

NH오픈데이터 플랫폼 사업자로 웹케시 선정, 금융권 마이데이터 시대 이끈다
다수 성공 레퍼런스 보유한 ‘젝스프레임워크’ 통해 빠르고 안정적인 마이데이터 시스템 구현
업계 선도 최고 기술 보유 ‘웹케시’의 신뢰성 기반, 성공적 프로젝트 완수 기대

2020-11-24 09:20 출처: 웹케시 (코스닥 053580)

NH농협은행과 웹케시가 마이데이터 시대를 맞아 NH오픈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24일 -- 4차산업혁명 선도 금융기관 NH농협은행(행장 손병환)은 NH오픈데이터 플랫폼 사업자로 웹케시(대표 강원주)를 선정하고, 금융권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 선도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NH농협은행의 NH오픈데이터(마이데이터) 플랫폼은 마이데이터 시대를 위한 데이터 제공 및 수집 플랫폼으로, NH농협은행의 금융 정보를 제공하고 다른 기관의 데이터를 수집해 고객에게 여러 편의 서비스 및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웹케시는 ‘젝스 프레임워크(Jex Framework)’를 통해 NH오픈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지원한다. 젝스 프레임워크는 웹과 모바일에서 모두 구현할 수 있는 프레임 워크다. 특히 모바일로 변화한 금융 플랫폼에서 여러 성공 레퍼런스를 보유해 빠르고 안정적인 마이데이터 시스템 구현이 가능하다.

이번 NH오픈데이터 플랫폼 구축에는 오픈 API 및 마이데이터 전문 개발사인 포밸류소프트가 개발 협력사로 함께 나섰다. 플랫폼에서 개인신용 정보를 제외한 비금융 데이터는 스크래핑 기술을 이용해 더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해 특화한 서비스로 고객에게 제공된다.

NH오픈데이터 플랫폼은 마이데이터 사업자, NH농협은행 고객, 핀테크 및 빅테크 기업이 이용할 수 있고 앞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의 확장성을 고려해 유연하게 만들어졌다.

또 마이데이터 수집·이용 플랫폼을 활용해 단순 계좌 통합 조회뿐 아니라 자산 관리, 고객 맞춤 금융 컨설팅 등 여러 서비스에 접목할 수 있어 고객을 위한 더 많은 혜택 제공이 가능하다.

웹케시는 오픈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해 8개 이상의 오픈 API 관련 특허를 보유했다. 20년간 축적된 전문 기술로 성공적 오픈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금융권 마이데이터 플랫폼 시대의 시금석인 만큼 웹케시의 경험과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며 “2021년 2월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금융권 마이데이터 시대에 웹케시가 든든한 협력자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NH오픈데이터 플랫폼의 완성도 높은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웹케시 개요

웹케시(대표 윤완수)는 IMF 이전 부산, 경남지역을 연고로 전자금융을 선도하던 동남은행 출신들이 설립한 핀테크 전문기업으로, 1999년 설립 이후 20년간 국내 최고 기술 및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SW 분야의 혁신을 이뤄 오고 있다. 웹케시는 설립 후 지금까지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2000년 편의점 ATM과 가상계좌서비스, 2001년 국내 최초 기업전용 인터넷뱅킹, 2004년에는 CMS(자금관리서비스) 등은 현재 보편화한 기업 금융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그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로 B2B 핀테크 연구 센터를 설립해 사례 조사, 비즈니스 상품 개발 및 확산, 금융 기관 대상 핀테크 전략 수립 등 컨설팅 분야 전반에 걸친 연구 및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며 B2B 핀테크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케시의 대표 서비스인 CMS의 경우 초대기업부터 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까지 특화해 있으며 기존에 마땅한 소프트웨어가 없던 소기업용 경리 전문 소프트웨어 ‘경리나라’를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캄보디아, 일본에 3개의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