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바나이즈, 인스타나의 분산된 엔지니어링 팀의 성장 가속화 및 가치 제공 향상 지원

2020-11-13 14:00 출처: Kanbanize

소피아, 불가리아--(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13일 -- 클라우드 네이티브 및 마이크로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성능 모니터링(APM)과 가관찰성(Observability)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도 기업 인스타나(Instana)의 글로벌 엔지니어링 팀이 칸바나이즈(Kanbanize) 기반의 칸반 관행을 적용해 성장을 가속화하고 프로세스 안정성을 달성했다고 칸바나이즈(Kanbanize)와 인스타나가 12일 발표했다.

칸바나이즈는 애자일(Agile) 프로젝트 관리를 위한 디지털 칸반(Kanban) 플랫폼 솔루션 제공업체다.
 
인스타나는 미국과 유럽에 15개 이상의 엔지니어링 팀을 두고 있다. 인스타나는 이처럼 분산된 팀 전반에 걸쳐 가시성을 증진할 방법을 찾던 중 조직의 지속가능성을 구현하기 위한 칸반의 혁명적 프로세스 향상 접근 방식에 관심을 갖게 됐다. 인스타나는 칸반과 칸바나이즈 도입으로 글로벌 엔지니어링 조직에 대한 즉각적 가시성을 확보했다. 또한 팀이 프로세스 안정성을 달성하고 가치 제공에 주력하며 지속적 향상 노력을 제도화하도록 할 수 있었다.

인스타나는 또한 다음과 같은 성과를 올렸다.

· 프로세스를 풀 시스템(pull system)으로 전환해 팀이 워크플로를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수요 변동 안정화를 지원해 프로세스 예측가능성을 높였다.
· 팀의 수작업 부담을 덜고 프로세스 자동화를 통해 고객사에 가치를 제공하는 데 자원을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 칸바나이즈의 보고 및 분석 기능을 통해 데이터 중심의 지속적 개선 노력을 도입하고 필요한 피드백 루프(feedback loop)를 구축했다.

닐스 블로카(Nils Wloka) 인스타나 엔지니어링 디렉터는 “단순히 가시성이 문제라면 아무 작업 추적기로나 해결할 수 있지만 가시성을 진지하게 바라보고 피드백 루프를 종결하며 팀이 정보에 입각한 데이터 기반 결정을 내리도록 돕고자 한다면 칸바나이즈가 확실한 도구”라고 강조했다.

인스타나는 전사적 수준에서 목적 적합성을 개선하기 위해 가치 사슬 전반으로 칸반 채택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웹사이트(https://bit.ly/3eTajSF)에서 칸바나이즈와 인스타나 사례 연구 전문을 열람할 수 있다.

칸바나이즈(Kanbanize) 개요

칸바나이즈는 효과적인 프로젝트 관리와 제공을 위한 선도적인 칸반 플랫폼이다. 칸바나이즈는 관리자가 모든 프로젝트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하고 기획과 실행을 연결하며 제공 워크플로의 지속적 최적화를 가이드하는 데 도움을 준다. 규모를 염두에 두고 구축된 칸바나이즈는 단일 제공 팀에서 전략적 포트폴리오로 쉽게 확장할 수 있다. 상세 내용은 웹사이트(https://kanbaniz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스타나(Instana) 개요

인스타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마이크로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가관찰성 및 애플리케이션 성능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도적 기업이다. 자동화된 APM으로 구동되는 인스타나의 ‘엔터프라이즈 옵저버빌리티 플랫폼(Enterprise Observability Platform)’은 모든 관찰성 지표를 수집하고 모든 요구를 추적하며 모든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자동 프로파일링함으로써 데브옵스(Dev+Ops0)에 전체 맥락의 실행 가능한 정보를 제공해 애플리케이션 성과와 파이프라인을 최적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https://www.instana.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01112005671/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