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트랙, 고객사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위해 ‘콜드체인 리스타트 프로그램’ 강화

2020-08-14 17:00 출처: DeltaTrak Inc.

플레전튼, 캘리포니아--(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14일 -- 델타트랙(DeltaTrak®)이 고객사의 안전을 보호하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 와중에 임직원과 고객의 안전을 도모하려는 고객사에 보다 효과적인 수단을 제공하기 위해 ‘콜드 체인 리스타트 프로그램(Cold Chain Restart Program)’을 강화하기로 했다.

델타트랙은 콜드체인 솔루션 분야를 혁신하는 선구적 기업이다.

이 프로그램은 기업이 긴요한 개인보호장비(PPE) 솔루션을 확보하도록 지원해 안전한 기반을 재가동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프로그램이 뜨거운 호응을 얻은 데 이어 델타트랙은 체온 측정과 살균을 위한 효과적인 비접촉식 핸즈프리 옵션에 대한 높은 요구에 대처하기 위해 ‘써모트레이스 오토체크 비접촉식 적외선 이마 체온 측정기(ThermoTrace Auto-Check Non-Contact Infrared Forehead Thermometer)’와 ‘비접촉식 손세정제 디스펜서(Touchless Hand Sanitizer Dispenser)’를 추가했다.

프레데릭 우(Frederick Wu) 델타트랙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체온계와 손세정제 사용 시 임직원과 고객의 건강을 위태롭게 하지 않고 안전하게 사업을 수행해야 한다는 고객사의 필요에 따라 안전과 위생 장비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솔루션을 확보하는 것이 여전히 중요한 과제”라며 “이번 신규 추가를 바탕으로 콜드 체인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일상적 문제에 대처할 솔루션의 적기 공급에 대한 고객사의 요구를 지속적으로 충족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고객사의 사업장 운영 재개 및 유지 능력은 구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예방하고 완화할 수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도구를 갖추는 데 달려 있다. ‘써모트레이스 오토체크 비접촉식 이마 체온 측정기 모델 15050(ThermoTrace Auto-Check Non-Contact Forehead Thermometer, Model 15050)’은 도우미가 필요 없는 단독형 자동 장치다. 핸즈 프리 스타일의 이 고속 체온계는 분당 최대 50회 측정이 가능해 임직원 및 고객 체온을 빠르게 잴 수 있으며 사용자 친화성과 비용 효율이 우수하다. 델타트랙의 ‘비접촉식 손세정제 디스펜서 모델 50053(Touchless Hand Sanitizer Dispenser, Model 50053)’은 손쉽게 위생을 증진할 수 있게 해준다. 이 제품은 학교, 슈퍼마켓, 레스토랑, 호텔, 병의원 및 기타 공공장소에서 사용하기에 이상적이다.

델타트랙은 고객사가 이처럼 중요한 건강 및 안전 솔루션을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제공하는 것의 중요성을 주지하고 있다. 이들 제품은 기업의 임직원 고객 보호를 돕는 2가지 접근 방식을 제공한다. ‘써모트레이스 오토체크 비접촉식 이마 체온 측정기’와 ‘비접촉식 손세정제 디스펜서’는 모든 사업장 입구에 편리하게 설치할 수 있다.

델타트랙(DeltaTrak) 개요

델타트랙(DeltaTrak®)은 콜드체인 관리, 환경 모니터링, 식품 안전 솔루션을 선도하는 혁신 기업이다. 문의처는 전화 1-800-962-6776, 이메일 marketing@deltatrak.com이다. 웹사이트(www.deltatrak.com)에서 더 많은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언론 문의: 상세 정보 및/또는 고선명 이미지가 필요할 경우 마케팅 담당자(marketing@deltatrak.com)에게 요청하면 된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200813005216/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