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앱 ‘키다리 아저씨’ 오픈

기부금 유용 논란에, 기부 심리 위축 해결방안 제시하다

2020-08-12 11:53 출처: 4Tale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앱 ‘키다리 아저씨’의 기부 진행 구조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12일 --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많은 전문가는 비대면 서비스가 확산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 및 디지털 자산(암호 화폐)을 활용한 다양한 산업의 등장으로 사회에 더 편리하고 효율적인 서비스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기부 산업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돼 ‘불변성’과 ‘투명성’이라는 특성으로 기존 기부 시장의 불투명성을 해결하는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하고 있다.

최근 기부금 유용 논란으로 기부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내놓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키다리 아저씨’가 10월 31일 베타 버전을 오픈할 예정이다. 플랫폼을 만든 팀은 ‘4Tale’로 한 명의 컴퓨터 공학 전공자와 세 명의 비전공자로 구성돼 있다. 팀장을 맡은 최진홍(삼육대학교 컴퓨터-메카트로닉스공학과), 김태완(충북대학교 벤처비즈니스학과), 박채림(국립대만대학교 회계학과), 변진경(한국외국어대학교 터키-아제르바이잔어학과)이다.

4Tale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주최하는 국가 산업 맞춤형 집중 교육 및 취업 프로그램인 블록체인 시스템엔지니어 양성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키다리 아저씨’는 해당 양성 과정에서 지원되는 교육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기획된 플랫폼이다.

‘키다리 아저씨’는 기부금이 모금, 전달, 사용되는 과정이 블록체인상에 모두 투명하게 기록, 공개된다. 모금액은 스마트 콘트랙트를 통해 기부금이 일정 날짜에 자동 전달돼 기부금이 원래 목적 이외의 용도로 쓰이는 것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됐다.

주요 기능은 △공유경제 기부를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 △선사용 후 청구로 기부금 유용 최소화 △소득공제 근거 자료 생성 등이다.

선사용 후 청구 방식 기능은 지출 내역에 대한 단체의 도덕적 해이를 방지할 수 있다. 또 모든 기록은 블록체인을 통해 언제든지 열람할 수 있기 때문에 후원자와 수혜자간 신뢰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렇게 사용자들이 직접 검증할 수 있는 ‘공공 감시 기능’은 모금 단체들이 기부금을 투명하게 사용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 따라서 기부를 하지 않는 사람들도 플랫폼을 모니터링해서 더 깨끗한 기부 문화를 만드는 데 참여할 수 있다.

공유경제 기부 기능은 중고 거래를 통해 개개인에게 필요 없는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고 해당 거래 금액이 기부로 이어져 거래 기록이 블록체인상에 올라간다. 이는 소득공제의 근거 자료가 될 수 있어 기부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문의는 이메일로 하면 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